유한양행 “뉴오리진,유한건강생활로 독립체제 출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의 기준을 제시하는 브랜드로 성장’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10.02 15:1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유한양행 뉴오리진,자회사 ‘유한건강생활’로 독립 체제 운영 시작… 전문성 및 경쟁력 강화가 목적유한양행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이10월 1일부터 유한양행에서 분리돼 독립적인 경영활동을 시작한다.그간 유한양행의 사업부로 운영되어 왔던 뉴오리진사업의 전문성과 경영 효율성을 제고함으로써,경쟁력 강화 및 공격적인 비즈니스 확장을 꾀하기 위함이다.
유한양행은 뉴오리진 사업을 영위하고 있던푸드앤헬스사업부문을100% 자회사 유한필리아에 양도한다.
유한필리아의사명은 유한건강생활로 변경되며,이에 맞게 조직도 새롭게 개편된다. 
우선,유한필리아를 이끌어왔던 박종현 유한양행 부사장은 대표 겸직 자리에서 사임하며,이 자리에는 유한양행 뉴오리진 사업의 시작부터 컨설팅 및 기획을 담당하며브랜드를 이끌어 온 강종수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된다.기존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에소속된 직원들도 유한건강생활로 전적 이동해 뉴오리진 사업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런칭한뉴오리진은‘오리진을 다시쓰다’라는 슬로건 아래 먹거리와 바를거리 그리고 우리를 둘러 싼 생활의 영역에서 잃어버린 본질을 회복하고 건강한 삶을 되찾아 주기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왔다.까다롭게 검증한 원료와원칙을 지키는 가공기술을 통해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구현함으로써, 국내외 각계의 전문가들과 함께 건강 라이프스타일의 상식과 기준을 제시해 오고 있다.이번 독립 출범을 통해 뉴오리진은식품•라이프•뷰티를포괄하는•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더욱 견고하게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현재 뉴오리진은여의도 IFC몰점과 롯데타워몰점,동부이촌점,현대백화점 신촌점과 판교점,부산W스퀘어점,동탄점,광화문점,마포점 등 9개 전문 매장과숍인숍(Shop in shop) 형태의16개 매장에서 뉴오리진제품뿐만 아니라 브런치메뉴,디저트,티,커피,주스 음료들을 판매하며 소비자와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뉴오리진만의 확고한 신념이 담긴 제품과F&B메뉴,그리고 건강을 중요시하는 소비트렌드가 맞물리면서 매장 내 단골 고객들도 꾸준히 확보되고 있다. 
향후 뉴오리진은 독립된 조직에서 브랜드 원칙에 입각한 제품들을 선보이며,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등핵심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이를 통해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의 기준을 꾸준히 제시할 예정이다.
유한건강생활 측은 이번 독립 경영체제 출범을 통해 “유한양행 창업주 유일한 박사의 ‘기업은 나라와 민족의 것이고 국민의 소유’라는 경영원칙 아래, 청지기 정신에 입각하여 세운 브랜드 원칙에 따라 제대로 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책임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영을 통해 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