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 및 기증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장기기증 활성화와 뇌사추정자 발굴 및 관리 공동 노력 기대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11.17 10:4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rea Organ Donation Agency, KODA)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 및 기증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사진)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뇌사자의 장기기증을 활성화하고자 이뤄졌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뇌사 장기기증자 수는 450명이며, 인구 백만 명당 기증자 수는 8.68명이다.  이는 인구 백만 명당 기증자 수가 36.88명인 미국과 24.88명인 영국 등에 비해 크게 저조한 수치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의 공동 노력을 통해 장기기증 인식 개선과 더불어 뇌사추정자 인지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뇌사추정자 발굴과 관리에 있어 상호 협력 프로세스를 구축해 장기이식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은 “장기기증은 인간이 베풀 수 있는 가장 아름답고 따뜻한 나눔이다”라며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생명을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9월 보건복지부 장기이식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장기이식 수술 시행을 앞두고 있다. 유광식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