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전문의원



삼성서울병원,부인암 환자 1만명 돌파


2016년 기준 1만 283명 암환자 등록 … 개원 23년만
유광식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7.09.07 16:2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삼성서울병원 부인암센터(센터장 이정원)가 부인암 등록건수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94년 개원과 함께 부인암 환자를 치료한 지 23년만이다.

2016년 말 기준 자궁경부암 환자 4,380명을 비롯해 난소암 3,444명, 자궁내막암 1,946명, 기타암 513명 등 총 1만 283명의 부인암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연 평균 428명꼴이다.

이들 부인암 환자는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 2013년 처음으로 연간 등록환자 수가 700명을 넘어섰고 2016년에는 736명의 부인암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을 찾았다.

특히 난소암 환자의 증가세가 두드러져 5년 전인 2012년에 비해 23.2% 늘어 지난해에는 307명을 기록, 300명대에 첫 진입했다.

국가암정보센터가 발표한 2014년 신규 난소암 환자 2,413명과 비교하면 우리나라 난소암 환자 100명 중 12명은 삼성서울병원(당시 293명 등록)에서 치료받는 셈이다. 본원에서 초기부터 치료를 시행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 5년 생존율은 국내 평균을 상회한다.

이들 부인암 환자의 2010년부터 2014년 사이 5년 상대 생존율을 확인한 결과 자궁경부암 환자의 경우 85.9%, 난소암은 65.9%, 자궁내막암은 90.1%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생존율은 자궁경부암 79.7%, 난소암 64.1%, 자궁내막암 87.9%였다.

삼성서울병원 부인암센터는 이번 1만명 등록을 계기로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있다. 부인암 특성상 가임력 보존과 동시에 수술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최소침습수술 개발에 힘쓰기로 하는 한편, 생존율을 높이고 재발률을 낮추기 위한 연구에도 투자와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실제로 삼성서울병원 개원 이후 시행된 부인암 수술 7800여건 중 26%가 복강경으로 진행됐다. 또 최근에는 자궁경부암 재발환자를 대상으로 면역항암제 치료효과를 확인하기 위하여 임상연구도 한창이다.특히 오는 9월에는 4세대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 Xi’를 도입해 부인암 수술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정원 센터장(산부인과)는 “본원에서 치료받은 부인암 환자가 1만명을 넘어섰고, 이들이 높은 생존율을 보인 데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 더욱 더 부인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