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포커스



삼성서울병원, 심장이식수술 300례 달성


국내 최초 구성된 ‘다학제 중증 심부전팀’ 실시간 협업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3.20 10:3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병원장 오재건)은 지난 3월 5일 심장이식수술 300례 기념식을 갖고 그 동안 이루어 온 성과들에 대해 격려와 축하를 나눴다.

지난 1996년 12월 박표원, 이상훈 교수팀이 첫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한 이후 2011년 100례, 5년 만인 2016년 200례에 이어 2년 여만에 다시 300례를 돌파했다. 최근에는 연간 30례 이상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심장뇌혈관병원 내 국내 최초로 구성된 ‘다학제 중증 심부전팀’은 순환기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를 비롯해 에크모팀, 심장재활팀, 임상 약사, 사회사업실, 영양팀 등 관련한 모든 부서가 실시간으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말기 심부전 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영탁, 전은석 교수팀은 2012년 ‘국내 첫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2세대)’ 에 성공하고, 2015년 역시 국내 최초로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성공해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작년 11월 기준 국내 최다 26례 수술, 조기 사망률 0%, 최장 기간 유지 환자, 국내 첫 최소 침습형 인공심장 이식수술 성공 등 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오재건 심장뇌혈관병원장은 “양과 질 모든 면에서 미국 메이요 클리닉과 비교해도 우리 병원 심부전팀 성과는 아주 훌륭하다”라고 평가했다.

권오정 원장은 “부족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 어려운 환자를 살리는 심뇌혈관병원 및 심부전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100례, 200례를 거쳐 300례까지 성장하는 속도가 정말 놀랍다”며 노력한 의료진을 격려했다.  유광식 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