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포커스



SK이노-제주클린에너지, 열분해 유화기술로 폐플라스틱∙폐비닐 환경문제해결 앞장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7.12 10:3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 www.SKinnovation.com)이 제주클린에너지(대표이사 사장 김태윤)와 손잡고 열분해 유화(油化)기술 기반, 폐플라스틱∙폐비닐 등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1일, 제주시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SK이노베이션 이성준 기술혁신연구원장, 제주클린에너지 김태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 유화(油化)기술 고도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 5월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밝힌 그린 밸런스 전략을 적극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국내 대표 에너지∙화학기업인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전문업체와 협력해 초국가적 이슈인 폐플라스틱∙폐비닐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섰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 그린 밸런스 전략 :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플러스로 만들겠다는 전략
MOU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오랜 기간 축적된 석유화학 R&D 역량에 기반해 제주클린에너지가 보유한 열분해 유화기술을 개선 및 최적화하고,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는다.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로 만들어진 열분해정제연료유의 사용처를 다변화하고 고부가화하기 위한 방안 등도 공동 연구키로 했다.

열분해 유화기술은 통상적인 플라스틱∙비닐 제조 기술을 역으로 구현해 낸 것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을 가열분해해 석유화학 원료를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따라서 폐플라스틱∙폐비닐 등으로 인한 여러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매우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자원 순환율 향상 등 다양한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제주클린에너지는 우수한 열분해 유화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산하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 회원사로 등록, 제주도 내에서 지난 ‘13년부터 열분해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제주지역 지자체의 협조 등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을 안정적으로 공급 받고 있으며 이를 저온 열분해해 연료유를 생산, 지역 발전시설 및 제지공장∙아스콘공장 등에 판매 중이다.
SK이노베이션 이성준 기술혁신연구원장은 “제주클린에너지의 열분해 기술에 SK이노베이션의 공정 및 촉매 관련 역량과 노하우가 더해 진다면 공정 최적화, 정제연료유 고부가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관련 업체들과 기술 협업을 강화해 환경문제에 공동 대응함으로써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지속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창주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