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한방



몸에 좋은 ‘파파야’ 익으면 과일, 덜 익으면 몸에 좋은 채소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7.05 08:3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인 파파야는 외국인 근로자나 결혼 이민자들에게 ‘에스닉 푸드’(Ethnic food) 민족을 뜻하는 ‘에스닉(Ethnic)’과 음식을 뜻하는 ‘푸드(Food)’의 합성어로 각 나라의 고유한(민족적인) 맛과 향을 가진 음식으로서 주로 동남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서아시아 등 제3세계 음식을 말함.로 인기 있는 아열대 작물이다.
아열대 지역에서는 파파야를 덜 익은 상태인 채소로 즐겨 먹지만 실제 태국에서 ‘솜땀’으로 알려진 녹색 파파야 샐러드는 칼로리가 적고 영양이 풍부한 동남아의 대표적인 요리.우리나라에서는 과일로 알려져 있고 완전히 익혀 먹는 것을 선호한다.
국내 아열대 작물 재배가 활발해지면서 파파야 재배면적도 꾸준히 늘어 2012년 0.2헥타르(ha)에서 올해 15.1헥타르(ha)까지 증가했다. 생산량은 688.5톤에 이른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내 생산 파파야의 소비 확대를 위해 파파야의 성숙 단계에 따라 녹색, 절반쯤 익은 것, 완전히 익은 것으로 나눠 주요 성분을 분석했다.
파파야가 녹색일 때 100g당 열량과 탄수화물은 각각 23.0Kcal,  4.7g이고, 완전히 익었을 때는 32.7Kcal, 7.0g으로 나타나 과실이 주황색으로 익어감에 따라 열량과 당도가 증가했다.
반면, 무기양분 함량은 녹색일 때가 완전히 익은 것보다 칼슘 1.5배, 마그네슘 2배, 철 1.2배, 구리 1.4배 정도 높았다.
☞ 무기 양분은 우리 몸의 4%를 차지하고 있으며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과 함께 꼭 필요한 영양소임. 칼슘은 우리 몸에 가장 많은 무기 양분으로 뼈나 이의 주된 성분이고 혈액 응고에 관여하고, 마그네슘은 우리 몸에서 네 번째로 많은 미네랄 성분으로서 혈당을 조절하고 해독하며 호르몬과 효소의 반응을 도움. 철분은 혈액의 헤모글로빈 성분, 아연과 구리 등은 면역에 도움
따라서 파파야는 주황색으로 익을수록 당도가 높아져 과일로 먹기 좋지만, 영양섭취 면에서는 덜 익은 채소로 먹는 것이  건강에 유익한 것으로 확인됐다.
덜 익은 녹색 파파야는 샐러드, 절임, 튀김, 볶음 등 다양한 요리로 이용할 수 있고 다른 식재료 와도 잘 어울린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서형호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장은 “이색 먹거리로 주목 받는 파파야 생산을 위해 국내 환경에 적합한 품종을 육성하고 재배 기술을 개발, 보급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