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한방



땅콩기름 오메가-9 지방산 올레산이 많아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개선에 효과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2.14 07:3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심뇌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땅콩기름의 건강기능성과 활용방법을 소개했다. 
땅콩기름은 오메가-9 지방산으로 알려진 올레산이 풍부해 혈중 지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토코페롤과 파이토스테롤 등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도 효과적인 식품이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2018년 동물임상실험을 한 결과, 땅콩기름을 섭취한 쥐에서 ‘나쁜 콜레스테롤(LDL-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Low-Density Cholesterol,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 혈관벽에 과도한 콜레스테롤 침착을 유도하여 동맥이 굳어지게 되고 동맥경화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의 주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음
농도는 감소하고 ‘유익한 콜레스테롤(HDL-콜레스테롤)’ HDL 콜레스테롤(High-Density Cholesterol,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 조직에서 과다 콜레스테롤을 제거하여 심혈관질환 위험성을 낮추어 줌 
농도는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땅콩기름은 함께 시험한 올리브유와 유사한 지방축적 억제와 혈중지질 개선효과를 보였다.
땅콩에 풍부한 올레산은 단일불포화지방산으로 다른 불포화지방산보다 산패에 강하다. 특히 ‘케이올’과 ‘해올’ 땅콩은 올레산 조성이 80% 이상으로 높아 기름의 산화안정성이 일반 땅콩에 비해 약 4배 높다.
땅콩기름은 건강기능성 뿐만 아니라 특유의 고소한 향이 있어 여러 가지 요리에 활용하면 풍미를 더할 수 있다.
땅콩을 오래 볶아 기름을 내면 색이 진해지고 풍미가 강해져 나물 무침, 조미유 등으로 사용하기 적합하다. 반면에 짧게 볶은 땅콩기름은 색이 밝고 향이 신선하며 맛이 다소 가볍기 때문에 샐러드 맛깔장(드레싱)이나 찍어 먹는 소스(디핑 소스) 등으로 활용하기에 알맞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