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및 무기질 섭취가 나이관련황반변성의 발병 억제한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1.09 10:5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황반변성이 중년층 실명의 중요한 원인 질환으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 비타민 A, 비타민 B군 및 무기질의 충분한 섭취가 초기 나이관련황반변성의 발병을 억제시키는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을지대학교는 안경광학과 이군자 교수 연구팀이 2011~2012년 건강검진 대상자 중 45세 이상인 남녀 6,219명을 대상으로 나이관련황반변성(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AMD)과 영양소 섭취량의 연관성 연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대한시과학회지 202호에 게재되었다.

 

나이관련황반변성은 황반변성 질환 중 하나로 노화, 유전, 흡연, 고혈압, 비만, 심장 및 혈관 질환, 햇빛 노출시간 고콜레스테롤혈증 등에 의해 황반이 망가지면서 시력이 감소되고, 방치하면 결국 실명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또한 항산화효소, 카로티노이드, 코엔자임 Q10 등과 같은 항산화물질과 구리(Cu), 아연(Zn), 망간(Mn) 등 무기질, 오메가 3 등과 같이 식습관과 관련된 영양소들이 나이관련황반변성의 발병을 막아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비타민과 무기질 중, 초기 나이관련황반변성의 경우에는 비타민 B3의 섭취량이 적을 경우, 말기 나이관련황반변성은 칼륨의 섭취량이 적을 경우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나이관련황반변성 치료 방법은 꾸준히 개발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획기적인 방법이 없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신생혈관 치료법은 초기단계의 환자에서는 큰 효과를 볼 수 없고, 실명의 위험이 높은 말기환자의 시력보호 차원에서 병의 진행을 막아준다는 점에서 활용되고 있을 뿐이다. 때문에 나이관련황반변성의 위험요인을 피하고 진행을 지연시키는 예방이 중요하다.

 

이 교수는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나이관련황반변성 치료에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있고


특히 아시아지역에서는 지난 20년 간 환자 수가 두 배로 증가했다, “나이가 들어 시력이 떨어지는 노안과 나이관련황반변성이 엄연히 다른 만큼 눈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예방에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군자 교수는 지난해 국제콘택트렌즈교육자협의회(IACLE)가 선정한 올해의 교육자상을 수상하는 등 시력보호전문가 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