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떡·고사리로 풍성한 설음식 만들어요!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2.03 10:1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가래떡은 설 명절 세찬(歲饌) 중 하나인 떡국의 주재료이다.「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2)에는 설에 '멥쌀가루를 쪄서 방망이로 두드린 다음 가늘고 얇게 썰어 장국과 합해 끓인다'라는 내용이 있다. 
예전에는 가래떡을 길고 가늘게 만든 후 태양처럼 동그랗게 썰어 만든 떡국을 먹으며 가족의 한해 평안함을 빌었다고 한다.
가래떡은 떡국의 재료로 많이 쓰이나 떡볶이, 전골 등에 넣어 먹기도 하며 구워서 꿀이나 조청을 찍어 먹기도 한다.
조리법으로는 '가래떡쇠고기찜', '가래떡김치말이짜글이', '콘치즈가래떡구이', '가래떡샐러드'를 소개했다.



고사리는 명절 차례상에 올라가는 삼색나물 중 하나다. 
열량이 낮으며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에 좋고, 칼륨 함유량이 높아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돕는다. 
베타카로틴과 엽산이 피부와 점막을 보호하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며, 면역력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말린 고사리는 잎이 벌어지지 않은 새순 줄기를 삶아 말린 것으로 이물질이 섞이지 않은 것을 고른다. 삶은 것을 구입할 때는 줄기가 오동통한 밝은 갈색이며, 잎은 퍼지지 않은 것으로 선택한다.
고사리는 데친 후 물에 담가 쓴맛을 뺀 다음 조리한다. 
생고사리는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삶은 뒤 찬물에 3~4시간 이상 담가둔다. 말린 고사리는 한 시간 정도 불린 뒤 끓는 물에 삶아 줄기가 어느 정도 물러지면 찬물에 헹궈가며 3~4시간 담가둔다.
고사리는 보통 나물로 무치거나 볶아 먹고 육개장, 비빔밥의 재료로 쓰인다. 
조리법으로는 '고사리들깨탕', '고사리전', '고사리크림파스타'를 소개했다.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