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제철 감귤 ! 항산화 효능이 탁월해 감기와 만성질환을 예방 효과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1.02 09:0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코로나19로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은 요즘, 몸에 좋고 맛도 좋은 감귤로 건강을 챙겨보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올겨울 귤은 당도가 높고 산도가 적당해 새콤달콤하다며 항바이러스 효과 등 최근 보고된 감귤 효능을 소개했다.
농촌진흥청이 제주도 내 감귤 재배지 14곳을 조사한 결과, 올해 감귤 당도는 11월 중순께 평년 2003~2019년 14개 조사 지역 평균.
수준인 9.8브릭스(brix)를 넘어섰고, 11월 말에는 10.5브릭스(brix)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감귤에는 비타민 시(C)와 카로티노이드, 플라보노이드 등 기능 성분이 풍부하다. 
노란색을 띠게 하는 카로티노이드 성분 중 베타크립토잔틴(β-cryptoxanthin)은 갱년기 여성의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알려져 있다 일본의 스기우라 교수 연구.
. 특히 베타크립토잔틴은 이맘때 많이 출하되는 귤인 온주밀감에 많이 함유돼 있다. 온주밀감의 베타크립토잔틴 함유량: 일남1호(0.7mg/100g), 궁천조생(0.8mg/100g), 하례조생 (0.9mg/100g).
감귤의 대표적 성분인 비타민 시(C)는 항산화 효능이 탁월해 감기와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노화를 막는 효과가 있다. 온주밀감 1개당(120g) 비타민 씨(C) 약 30∼40mg이 함유돼 있어 하루 2∼3개만 먹어도 일일권장량을 채울 수 있다. 
감귤은 코로나 바이러스 연구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인도에서는 염증과 암 발생 억제 등의 효과가 있는 감귤 플라보노이드 중 헤스페리딘 성분이 바이러스 감염이 시작되는 스파이크 단백질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와 결합하기 위해 바이러스 표면에 가지고 있는 왕관 모양의 스파크 단백질(S-protein).
(S protein)과 숙주세포의 세포막 단백질(ACE2 angiotensin-converting enzyme 2, 숙주세포(사람)의 세포막 단백질.
) 결합을 방해해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 인도에서 네이처(2020.10.19.)에 발표가 발표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재욱 감귤연구소장은 “감귤에는 우수한 기능 성분들이 많이 함유돼 있다.”라며,
“실내 생활이 많아 건강이  우려되는 요즘 맛있고 건강에 좋으면서 가격 부담도 적은 감귤로 겨울철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판용기자
 

[ Copyrights © 2017 웰빙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